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파미셀, Cellgram-ED 임상1상 결과 국제학술지 게재

기사승인 2021-09-23  10:09:27

공유
default_news_ad1

- 세포치료분야 국제학술지 사이토테라피에 임상 1상 결과 발표

파미셀은 발기부전 줄기세포치료제 ‘Cellgram-ED(셀그램-이디)’의 안전성과 유효성이 국제 학술지를 통해 확인됐다고 23일 밝혔다.

파미셀은 서울아산병원 비뇨의학과 김청수 교수팀과 전립선절제술 후 발기부전 환자 5명, 당뇨병성 발기부전 환자 5명을 대상으로 Cellgram-ED의 임상 1상을 진행했으며, 치료제의 안전성과 잠재적 유효성을 확인한 결과가 국제학술지 ‘사이토테라피(Cytotherapy)’에 게재됐다.

논문에 따르면, 환자의 골수를 채취해 제조한 Cellgram-ED를 투여 후 12개월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 해당 치료제와 관련된 이상반응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유효성 평가를 통해 잠재적 효능을 확인했다. 임상 참여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국제발기능설문지(IIEF)의 총점이 기준선(치료 전 점수)과 비교해 최대 38%까지 상승했으며, 일부 환자들에서 이러한 효과가 치료제 투여 후 12개월까지 관찰됐다. 발기능 개선도 평가에서는 20~40%의 환자가 발기기능 개선에 효과가 있었다고 응답했으며, 이들 중 50~100%의 환자는 Cellgram-ED 투여를 통해 성적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능력이 향상되었다고 답했다.

서울아산병원 비뇨의학과 유달산 교수는 “현재 시판중인 발기부전 경구용 약물은 효과가 일회성일 뿐만 아니라, 일부 환자에게서는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반면 Cellgram-ED는 음경해면체 내 손상된 신경의 재생과 신행 혈관 생성 촉진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파미셀 관계자는 “Cellgram-ED의 임상 2상은 서울아산병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에서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전체환자 54명 중 27명(50%)이 등록 완료된 상태”라며, “빠른 시일 내 임상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상업화를 이룰 수 있도록 회사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완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