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북지역암센터, ‘2018년 충청북도 암 발생률 및 사망률 현황’ 발표

기사승인 2021-07-28  12:58:37

공유
default_news_ad1

충북대학교병원 충북지역암센터에서 충북지역 암통계집 2018을 발간하며 ‘2018년 충청북도 암 발생률 및 사망률 현황’을 발표했다.

충북지역암센터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동안 충북에서 새로 발생한 암환자는 8,019명(남 4,380명, 여 3,639명)으로 2017년도(7,587명)에 비해 432명(5.69%) 증가했다고 밝혔다.

충북 인구 10만 명당 연령표준화암발생률은 285.9명으로 전년 대비 8.9명(3.2%)증가하였으며, 이는 전국 평균(290.1명)보다 낮은 수준이었다. 충북의 암 발생률 추세는 남녀전체로 봤을 때, 2008년에 5,885명에서 2018년 8,019명으로 2008년 대비 36.2%가 증가하였다.

2018년 충북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폐암이었으며, 이어서 위암, 대장암, 갑상선암, 유방암, 전립선암, 간암 순으로 ▲남자의 암 발생은 폐암, 위암, 대장암, 전립선암, 간암 순 ▲여자는 유방암, 갑상선암, 대장암, 위암, 폐암 순으로 발생하였으며, 상위 5대암이 전체 암발생의 2/3 이상을 차지하였다.

암발생통계를 산출하기 시작한 1999년부터 2018년까지 암 확진자 중 2019년 1월 1일 생존한 것으로 확인된 암유병자수는 55,083명이며, 이는 충북 전체 주민의 3.5%를 차지하였다. 암종별로 위암이 전체 암유병자수의 18.5%를 차지하여 가장 많았으며, 갑상선암(18.2%), 대장암(15.1%), 유방암(11.6%), 전립선암(5.0), 폐암(4.1%)순 나타났다.

또한, 충북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하 생존율)은 66.4%로, 암환자 3명 중 2명은 5년 이상 생존할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약 10년 전(01-05년)에 진단받은 암환자의 5년 생존율(49.6%)보다 약 1.3배(16.8%p) 높은 수준이었다.

하지만 충북의 5년 상대생존율은 전국 평균(70.3%)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았으며, 충북의 암사망률(10만명 당 94.1명) 역시 전국 평균사망 수준(10만명당 90.3명)보다 높은 수준으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충북지역암등록본부장 김용대 교수는 “특화 사업을 통하여 산업단지 주변과 같은 환경 취약 인구집단에서의 암발생 특징을 파악하고 이들에 대한 선택적인 암교육 및 홍보사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와 더불어 충북 시군구별 호발암에 대한 맞춤형 암예방 교육 및 홍보사업도 병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