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부, 바이넥스 지급받은 국가 R&D 비용 환수 추진

기사승인 2021-03-12  11:12:31

공유
default_news_ad1

- 정확한 집행액 산출·환수금액 추후 확인…총 40건, 163억원 대상

▲ 더불어민주당 정필모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의약품을 허가사항과 다르게 불법 제조했다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조판매사용 중지 및 회수조치 처분을 받은 바이넥스가 최소 102억원의 국가R&D 비용을 지원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정필모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바이넥스 국가R&D 과제 현황’자료를 제출받아 12일 이 같이 밝혔다.

바이넥스는 2003년부터 2021년까지 19년 동안 총 40개, 163억원의 국비가 투입된 국가R&D(연구개발) 과제에 참여했다.

이 가운데 바이넥스가 연구개발 대표기관인 과제수행기관으로 단독 참여한 것이 26건, 약 102억원이다. 이 밖에 다른 과제수행기관의 참여기관으로 받은 공동과제는 14건, 약 60억원이다.

부처별로는 산업부 약 116억원, 복지부 약 41억원, 농림부 약 3억원, 과기부 약 2억원, 중기부 약 9천만원 등을 바이넥스에 R&D 비용으로 지원했다.

과기정통부가 바이넥스에 집행된 정확한 R&D 금액을 산출하고 있는 만큼, 정확한 R&D 비용 환수 규모는 추후 확인될 전망이다.

특히 이 가운데 2개 과제는 현재 진행되고 있어, 바이넥스의 성분 조작 부서와 관계되었는지에 대한 정부의 추가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 2개 과제 중 하나는 보건복지부가 2020년11월부터 2021년11월까지 24억원의 국비를 지원하는 ‘코로나19 DNA 백신 GX-19의 GMP 생산을 위한 장비구축사업’이다. 다른 하나는 산업통상자원부가 2020년4월부터 2024년12월까지 14억원의 국비를 지원하는 ‘바이러스 제거용 나노여과급 바이오 여과모듈 개발사업’이다.

정필모 의원은 “의약품을 제조하는 업체가 성분을 조작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범죄행위”라며, “이미 해당 제약회사에 집행된 국가 연구개발 비가 범죄와 연관된 사실이 있는지 정부가 철저히 조사해 환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완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