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의료기관 혼란과 국민 불편 초래한 질병청은 사과하라”

기사승인 2020-09-22  16:48:32

공유
default_news_ad1

- 의협, ‘코로나19와 독감 트윈데믹 염려 해소 위해 적극 조치’ 주문

대한의사협회는 21일 밤 중단된 국가예방접종사업과 관련해 22일 성명을 통해 “정부가 사업 중단의 구체적인 사유와 일선 의료기관의 대응방안을 언급하지 않아 혼란을 가중시켰다”며 사업의 조속한 개시는 물론 의료계와의 적극적인 협의를 진행할 것을 촉구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 국가예방접종사업 일시중단 관련 성명서 >

질병관리청은 21일 밤 보도자료를 통해 13~18세 어린이 대상 백신 물량에 유통과정상의 문제가 있어 국가예방접종사업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임신부 및 1회 접종 어린이 대상자의 접종 시작일을 몇 시간 남겨두지 않은 상태에서 사업중단 발표는 일선 의료기관에 심각한 혼란을 초래했다. 코로나 시국에서 국가 예방접종사업에 대한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던 국민들도 적잖은 불편과 우려를 표하고 있다.

특히 질병관리청은 사업 중단의 이유에 대해 단지 “유통과정상의 문제점이 있어 품질검증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접종을 중단한다고”만 밝혔을 뿐, 중단의 구체적인 사유와 일선 의료기관의 대응방안에 관한 언급은 전혀 없어 혼란을 가중시켰다.

예방접종을 실행하는 의료기관들은 접종 중단에 따른 환자 안내를 비롯해 빗발치는 항의와 민원사항 처리, 의료기관에 기공급된 백신 처리방안, 국가지원사업 대상자가 아닌 일반인에 대한 접종여부 등 구체적인 대응지침이 시급히 필요하다. 그러나 질병관리청은 사업을 중단하는 과정에 있어 의료계와 협의는 차치하더라도, 구체적인 결과에 대해서조차 의료계와 사전에 충분히 공유하지 않아 혼란을 초래하는 우를 범했다. 이는 국민의 건강과 예방접종 접근성 향상을 위해 국가예방접종사업에 적극 참여하고 있는 우리협회와 일선 의료기관들의 입장을 도외시한 것으로,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

우리협회는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접종 대상자가 확대된 올해 사업은 지난해보다 촘촘한 사업 설계와 안전한 접종이 필요하다는 의견 뿐 아니라, 유통과정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의견을 지속적으로 제시해왔다. 질병관리청의 발표대로 유통과정상의 문제라면 해당 백신들의 수량 및 공급과정이 명확히 드러나 있을 텐데, 이에 대한 구체적이고 투명한 정보공개가 이뤄지지 않아 예방접종을 시행하고 있는 모든 의료기관으로 불신이 전가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미 접종을 시작한 영유아와 국가지원사업 대상이 아닌 일반 국민들은 백신의 품질 자체와 안전성 문제를 걱정하며 큰 불안에 떨고 있다. 특히, 코로나로 인해 예방접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국민들이 이번 사태로 인해 더욱 동요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우리협회는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이한 현 상황에 대하여 국민과 의료진에게 충분한 설명과 책임 있는 사과를 요청한다. 이것이 국가예방접종사업의 조속한 개시 뿐 아니라 의료계와 국민의 혼란과 불안을 줄일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일 것이다. 백신의 안전성은 물론, 코로나19와 독감 유행이라는 트윈데믹의 상황에 대한 염려를 떨치기 위해서라도 질병관리청은 빠른 조치 뿐 아니라 의료계와 적극적인 협의에 나서야 할 것이다.

다시한번 우리협회는 의료계와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격상된 질병관리청의 역량에 맞는 국가예방접종 시스템을 구축하여 국민과 의료계의 불안을 해소할 것을 강력히 요청하며, 국민 건강을 위해 적극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