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순천향대서울병원, 드라이브 인 스루·워킹 스루 운영

기사승인 2020-09-21  13:54:39

공유
default_news_ad1

- 9월21일부터 COVID-19 검사 하루 최대 300건 소화

   
▲ 순천향 드라이브 스루

순천향대학교 부속 서울병원이 9월 21일부터 COVID-19(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 검사를 위한 드라이브 인 스루((Drive-in thru)와 워킹스루(Walking thru)가 가능한 안심 및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

드라이브 인 스루와 워킹 스루는 병원 뒤, 구 미군부지 전체면적 8,530평 중 주차장 공간(1,200평)만을 활용해 설치했다. 기존의 병원 본관 앞에서 운영하던 안심진료소와 선별진료소 컨테이너도 이곳으로 옮겨 진료를 진행한다.

안심진료소 2기는 소아와 성인을 구분해서 받을 수 있도록 준비했고 선별진료소는 1기를 가동하되 예비용 1기도 함께 설치했다. 워킹 스루 부스 2기와 채담실, 탈의실도 각각 설치했다.

또 별도의 음압텐트를 설치해 착의실 및 직원대기실로 활용할 예정이다. 의료진 10여명과 행정직 5명이 상주하며 1일 최대 300건의 검사를 진행한다.

드라이브 인 스루는 병원을 찾은 의심환자가 선별진료소를 찾을 경우 차에서 내리지 않고 진료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줄을 서야하는 번거로움을 없애고 검사시간 단축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진료과정은 의심환자가 차를 타고 동선을 따라 이동하면 의료진(의사, 간호사)의 문진, 진료, 검체 채취, 안내문 배포 순으로 진행한다.

워킹 스루는 걸어 들어왔다 나가는 1인용 공중전화 부스 방식이며 검사 공간에는 음압 시스템이 구축되어 있다.

한편 순천향대학교 부속 서울병원은 각 외국 주한 대사관 혹은 공공기관의 해외 자국민 입국 시 건강상태 확인서를 발급할 수 있는 복지부 지정 병원이다. 또 병원은 코로나 검사 내원객을 위한 전용 접수 창구를 개설하고 PCR 전담 업무를 개시해 코로나19 검사 시 익일 오전 9시부터 영문진단서와 결과지를 제공할 수 있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