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코로나19 임상 앞당긴다

기사승인 2020-09-10  13:07:33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달 중순까지 IND 신청 예정, 강덕영 대표 “신속한 진행 위해 임상 허가 접수 앞당겨”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UI030의 임상 신청을 앞당긴다고 밝혔다.

UI030 성분인 아포르모테롤과 부데소나이드는 이미 천식과 COPD에서 임상적으로 오랜 기간 사용되어오던 약물로, 이미 동물실험을 통해 안전성이 확보된 약물로서 백신과는 전혀 다른 치료 기전과 투여 경로를 가지고 있다.

최근 미국에서 부데소나이드를 흡입하여 큰 부작용없이 코로나19 치료에 효과를 얻고 있다는 보고가 나와 더욱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기존에 임상 허가 접수를 이달 말로 예정했으나 최대한 빠른 진행을 위해 중순으로 앞당길 계획이다. 이달 18일까지 임상 프로토콜에 대해 식약처와 협의해 제출하고 신속하게 임상시험계획(IND) 승인을 득할 예정이다.

또한 임상시험책임자(PI)도 결정되어 있는 상황으로, 임상시험계획 승인이 나는 즉시 임상을 시작할 수 있게 된다.

강덕영 대표는 “이미 약물의 안전성이 확보된 약물이기 때문에 임상시험에 대해 긍정적이고 아주 밝은 전망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빠른 임상시험을 통해 많은 환자들에게 치유할 수 있는 희망을 주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태완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