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내 최초 뇌전증지원센터 설립 및 뇌전증 도움전화 개설

기사승인 2020-08-10  16:42:14

공유
default_news_ad1

국내 처음으로 뇌전증 환자들을 돕는 지원센터가 설립됐다.

보건복지부의 예산지원으로 국내 처음으로 설립된 뇌전증지원센터는 뇌전증 환자와 가족들에게 의료정보, 질병 상담, 학교, 사회복지 문제 상담 및 지원 등 포괄적 복지를 실현하고자 지난 7월 3일 서울역 부근(아스테리움-서울 A동 1205호)에 개소하고 운영을 시작했다.

뇌전증지원센터는 국내 주요병원 뇌전증 전문 교수 5명과 상주하는 간호사 2명, 의료사회복지사 2명이 ▲ 뇌전증 진단, 치료 및 수술관련 정보 제공 및 상담 ▲‘9 to 5’ 뇌전증 도움전화 운영 ▲복지관련 상담 및 지원 ▲ 뇌전증에 대한 인식개선활동 ▲ 뇌전증 연구 지원을 제공한다.

특히 8월 10일부터 시작되는 뇌전증 전문의, 간호사, 사회복지사로 구성된 ‘뇌전증 도움전화 (1670-5775)’를 통해 정확한 질환관리 및 의료정보를 제공하는 국내 최초 상담시스템을 가동해 뇌전증이 있어도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의료서비스 격차를 해소하고자 한다. 이는 미국뇌전증재단의 뇌전증 도움전화(24/7 Helpline)를 벤치마킹한 것이다.

그 밖에도 최첨단 진단·치료 장비인 뇌자도와 ROSA 수술로봇의 국내도입을 통해 약물난치성 뇌전증 환자들을 위한 새로운 치료의 장을 마련한다.

센터장인 신경과 홍승봉교수(삼성서울병원)는 “2024년까지 대한뇌전증학회(이사장 김재문)와 함께 뇌전증 전문가 양성, 뇌전증 수술의 활성화를 통한 난치성 뇌전증의 치료 향상, 전국적인 뇌전증 연구, 의료정보, 심리정서적, 교육적, 경제적, 인권보호, 법적 서비스 지원확대를 목표로 뇌전증 환자와 가족 중심의 맞춤형 의료/복지 서비스를 구축하고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