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바이엘코리아, AI 복약 관리 스마트워치 사내체험행사 개최

기사승인 2020-07-03  09:35:49

공유
default_news_ad1

- G4A코리아 2019선정기업 ‘인핸드플러스’ 개발 제품 사용성 평가에 바이엘코리아 임직원 70여 명 자발적 참여

바이엘코리아는 바이엘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G4A 코리아(Grants4Apps Korea) 선정기업 중 하나인 인핸드플러스가 개발한 복약 관리 스마트워치의 성능 강화와 사용성 평가를 지원하는 사내체험행사를 지난 30일부터 3일간 진행했다.

인핸드플러스(InHandPlus)는 지난해 출범한 국내 유망 스타트업으로, 스마트워치를 활용한 인공지능 기반 복약 관리 솔루션에 대해 사업 가능성을 인정받아 작년 개최된 G4A코리아 2019에 최종 선정됐으며 올해 7월 첫 제품 개발을 완료했다.

이번 행사는 인핸드플러스의 인공지능 기반 복약 관리 스마트워치의 사용성 평가 및 제품 성능 강화를 위한 복약 행동 판별 AI 알고리즘의 고도화를 위해 학습데이터를 수집하고, 복약 및 흡입기 사용 시 제품의 사용성을 최적화 하기위해 기획됐다. 바이엘코리아 임직원들은 행사에 참여해 인핸드플러스의 스마트워치를 직접 착용하고 복약 행동 데이터를 수집할 뿐만 아니라, 실제 임상 적용을 위해 세세한 현장의 요구를 반영하여 사용성 평가를 진행했다.

바이엘코리아는 2017년부터 G4A 프로그램을 통해 선정된 스타트업들에게 바이엘코리아 본사 내부에 사무공간을 제공하고 바이엘코리아 임직원으로 구성된 전담 멘토를 통해 연구개발, 임상, 허가, 마케팅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사업 개발을 적극 지원해왔다.

인핸드플러스 이휘원 대표는 “G4A 코리아 프로그램을 통해 인핸드플러스의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바이엘의 전문적인 컨설팅을 통해 단 기간에 시제품을 개발하고 임상 적용 방안까지 도출할 수 있을 만큼 성과를 냈다”며, “특히 이번 행사에 자발적으로 참여해 준 바이엘 코리아 임직원분들 덕분에 제품의 사용성 평가 및 AI 복약 행동분석 솔루션 최적화를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디지털헬스케어 스타트업으로서 앞으로도 바이엘을 비롯한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임상 시험 및 실생활에서 디지털 복약 솔루션이 빠르게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바이엘코리아 프레다 린 대표는 “G4A코리아 프로그램을 통해 발굴한 국내 유망 스타트업이 가시적인 성과를 이루는데 기여한 것에 대해 보람과 자부심을 느낀다. 앞으로도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유망한 국내 스타트업들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진정한 오픈이노베이션의 가치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완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