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심근경색 인한 심장괴사, 치료법 있어도 시행 못하는 이유

기사승인 2019-12-13  12:56:22

공유
default_news_ad1

- ‘줄기세포 치료, 제한적 신의료기술로 환자에 시행 못해’

최모 씨(남, 38)는 지난 달 18일 심장으로 가는 혈관이 막히는 심근경색으로 응급실에 실려 갔다. 다행히 스텐트를 삽입하는 시술로 목숨은 건졌지만 그동안 피를 못 받은 심장이 괴사해 지금은 50%의 기능 밖에 하지 못하고 있다. 그 때문에 심부전에 빠져 평생 약을 복용해야 하는 걱정뿐 아니라 언제 또 다시 심장이 멈출지 모르는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다.

서울대병원 연구팀은 심근경색 스텐트 치료 후 심장 괴사를 막기 위한 연구를 해 왔다. 그 결과, 환자의 줄기세포를 심장 근육에 주입하면 심장이 재생된다는 연구를 세계 최초로 성공시켰다. 약 500명의 환자에게서 효과가 뛰어나고 안정성이 있다고 확인돼 ‘제한적 신의료기술’로 선정됐다. 현재 영구적인 신의료기술로 인가 신청을 해 둔 상태다. 인가가 되어야 의료 현장에서 환자에게 치료할 수 있다.

문제는 응급으로 막힌 혈관을 뚫는 스텐트 삽입술을 거친 후 1개월 안에 줄기세포를 주입해야만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최 씨의 경우는 다음주 18일까지 이 시술을 시행해야 치료가 가능하다. 불과 1주일 밖에 남지 않은 것이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의 신의료기술 평가위원회는 이달 말에 열린다. 환자를 살리는 마술같은 효과 ‘매직셀’ 치료법은 12년에 걸쳐서 이미 란셋(Lancet)과 같은 최고 권위의 국제 저널에 16편이나 논문들이 게재될 정도로 전 세계 전문가들로부터는 검증을 받았다. 그럼에도 현재는 이 치료법을 시행하면 ‘불법’이기 때문에 죽어가는 환자를 마냥 바라 볼 수 밖에 없다.

김효수 교수(순환기내과)는 “연구팀이 15년이라는 오랜 기간 몰두해 온 연구가 결실을 맺게됐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매직셀 치료법이 필요한 환자가 나오고 있는데 행정적인 절차로 시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안타까워 했다.

심장질환은 질병관리본부 통계에 따르면 암을 제외한 국내 사망률이 가장 높다. 그 중 심근경색은 2018년 기준으로 환자수가 110,773명이고 10만 명당 사망률은 62.4명으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