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한부정맥학회, 하트 리듬의 날 및 미션·비전 선포식 개최

기사승인 2019-11-13  09:36:38

공유
default_news_ad1

- 심장학회 산하 부정맥연구회 20년·대한부정맥학회 2주년 맞은 행사

   

대한부정맥학회가 11월 11일 하트 리듬의 날 지정 등 부정맥 질환 인식 개선을 위해 국민에게 다가가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대한부정맥학회는 지난 1997년 대한심장학회 산하 부정맥연구회로 시작해 20년 동안 부정맥 분야의 학술적인 발전뿐만 아니라 진료지침 개발과 의료진 교육 등의 성과를 이뤄왔으며, 2017년 학회로 정식 출범 이후, 부정맥 대국민 인식 제고, 부정맥 질환의 제도적 관리사업을 목표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대한부정맥학회는 12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부정맥연구회 20년, 대한부정맥학회 2주년을 맞아 학회의 새로운 미션과 비전을 선포하고, 대국민 인식제고를 위한 11월 11일 하트 리듬의 날 지정 및 연간 캠페인 계획을 밝혔다.

대한부정맥학회는 새로운 미션과 비전을 선포하며 부정맥 질환의 극복에 보다 적극적으로 기여하여 국민 건강을 지키는 데 일조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학회 미션과 비전의 실천철학을 담아 심전도 검진 포함을 통한 심방세동 등 부정맥 진단률 향상, ICT 기반 진단 및 치료 등 최신 의료기기 도입 제도 선진화, 급사-유전성부정맥 등 의료 사각 계층 희귀질환에 대한 산정특례 및 장애등급 지정 등 주요 정책사업에 대한 소개도 이뤄졌다.

 

심장건강의 적신호 ‘부정맥’ 국민인식개선이 절실

뇌졸중, 급사를 부르는 ‘부정맥’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

비정상적인 심장의 리듬으로 인해 맥박 혹은 박동수가 정상 범위를 벗어나는 것을 일컬어 부정맥이라고 하는데 그 종류가 다양해 증상이 없고 장애를 주지 않아 치료가 필요 없는 경우도 있으나 적절한 응급처치를 하지 않으면 사망에 이르는 경우도 있다. 그 중 ‘심방세동’은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부정맥의 일종으로, 뇌졸중 위험을 5배, 치매 위험을 2배 높이는 치명적인 질환이다. 고령화가 급격히 진행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최근 10년 사이 심방세동 유병률이 2배가 넘게 늘었다. 이대로면 2060년에 전국민 20명 중 1명은 심방세동 환자가 될 것으로 분석된다.

부정맥은 뇌졸중 등 심각한 합병증 뿐만 아니라 심하면 급사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평소 질환에 대한 이해와 예방 및 관리가 중요한데 비해, 질환에 대한 국민적 인지도가 낮은 것이 현실이다. 2018년 대한부정맥학회에서 발표한 ‘부정맥 질환 인식 조사’에서, 10명 중 9명이 부정맥 질환 ‘심방세동’에 대해 잘 모르거나 들어본 적이 없다고 응답했다. 또한 부정맥의 대표 증상인 ‘두근거림’을 경험했을 시 병원을 방문한 비율은 15.4%에 그쳐 질환의 위험성과 치료법에 대한 인식이 매우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11월 11일 하트 리듬의 날 지정 및 연간 캠페인 진행

부정맥에 대한 대국민 인식 제고를 위한 홍보에 주력하기 위해 대한부정맥학회는 11월 11일을 하트 리듬의 날로 지정하고 “11월 11일에는 맥박을 측정해 보세요”라는 슬로건으로 부정맥 자가 진단법 홍보와 국민 인식 개선을 위한 캠페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맥박을 측정하는 손가락 모양을 형상화하여 누구나 쉽게 기억할 수 있도록 11월 11일로 지정)

캠페인 연간 활동으로, 시민들의 심전도 검진 및 자가 맥박 측정법을 알려주는 시민강좌와 부정맥 환우들이 함께 하는 부정맥 희망 수기공모전, 걷기 대회 등을 개최해 국민에게 한걸음 다가가 자가 맥박 측정의 중요성을 알리고, 이를 통해 적극적인 부정맥 치료와 관리를 독려할 계획이다.

부정맥은 조기에 진단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면 합병증과 사망을 예방할 수 있는 질환인 만큼 부정맥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인식 개선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국민들의 심혈관 건강을 증진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선희 기자 kmedinfo@hanmail.net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