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치매안심센터, 치매의심환자 지역별 진단 편차 최대 10배

기사승인 2019-10-07  20:20:18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 20.5% VS 대구 1.9%...정확도 및 사후 관리 미흡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의심자를 판별하기 위한 선별검사의 정확도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치매진단율을 보면 지역별로 큰 차이가 없음에도 치매의심자로 판단되는 비율에서 큰 차이를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보건복지부가 국정감사를 위해 제출한 선별검사와 진단검사의 지역별 건수를 분석한 결과다.

2017년 12월부터 2019년 6월까지 시도별 치매안심센터 검사 실적 현황에 따르면, 전체 선별검사와 진단검사는 각각 285만9,310건과 17만3,937건이었다.

선별검사를 통해 치매의심자로 판별되면, 추후 진단검사를 받게 된다. 진단검사를 받아야 될 환자는 곧 치매의심자인 셈이다.

▲ 지역별 치매안심센터 검사 실적 현황(단위: 건수, %)

하지만 지역별로 선별검사를 받은 이후 진단검사 받은 환자의 비율에는 큰 편차가 있었다.

전국 평균은 6.1% 수준이었으나, 서울의 경우 20.5%에 달했으며, 대구는 1.9%에 불과했다.

부산, 인천, 광주, 울산,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남, 경북, 경남 등 대부분 지역이 5% 미만이었다.

65세 이상 노인의 치매유병률은 전국적으로 10% 수준이며, 이는 지역별로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치매의심자를 판별하는 선별검사에서 진단검사로 이어지는 비율에는 지역별로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문제의 소지가 있다.

지역별로 선별검사를 받은 환자의 연령대 차이가 이 같은 편차를 기록하는 데 영향을 줄 수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는 두 가지 정도로 분석된다.

일단은 지역별 진단 정확도의 차이에 대한 가능성이다. 지역별로 전문인력 등에 대한 수준 차이로 인해 진단에 대한 정확도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이 점은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초기 의료계에서 지적했던 부분이기도 하다.

또 다른 이유는 선별검사에서 이상 판정을 받고도 진단검사를 받지 않는 환자 수의 차이에서 기인할 수 있다.

진단검사를 받는 것은 의무 사항이 아니기 때문에 환자의 판단 아래 선별검사에서 이상 판정을 받아도 진단검사를 받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지역별로 편차가 큰 이유가 진단 정확도나 진단검사 이행 차이일 수는 있겠지만, 결과적으로는 정책 시행이 미흡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재 치매안심센터의 평가에 있어 검사 실적 등의 정량평가가 중요 요소로 여겨지고 있기 때문에 진단 정확도나 치매 의심자에 대한 추적 관리는 뒷전으로 밀려난 상태다.

이에 따라 치매 예방과 관리라는 치매국가책임제의 목적 달성을 위해서는 정부의 세심한 사후 관리가 필요해 보인다.

디멘시아뉴스 http://www.dementianews.co.kr/

<저작권자 © 의료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